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기도, 이동수리소 통해 448척 점검·수리

기사승인 2017.07.17  21:39:29

공유
default_news_ad2

- 어업인 경영 부담경감 및 해난사고 예방 효과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는 상반기 10개 시·군 448척의 어선을 점검하고 항해등, 점화플러그 등 소규모 부품 405점을 교체했다. <사진제공=경기도>

[이뉴스투데이 경인지역본부 김승희 기자]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가 올 상반기 동안 찾아가는 어업용기자재 이동수리소 사업을 통해 화성, 파주 등 10개 시‧군 448척의 어선을 점검하고 항해등, 점화플러그 등 소규모 부품 405점을 교체했다고 17일 밝혔다.

어업용기자재 이동수리소는 전문 수리업체 직원이 어촌계 항‧포구를 방문해 어선용 기관, 장비 등을 무상으로 점검하는 서비스다. 필요할 경우 소규모 부품을 개인당 2회, 최대 14만원까지 무상 지원한다.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하반기에도 디젤엔진, 선외기, 전기, 통신 4개 분야 전문 수리업체를 투입해 이동수리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수리를 희망하는 어업인은 해당 어촌계의 지정된 항·포구에서 점검·수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수산기술센터(031-8008-8353)에 문의하면 된다.

김동수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장은 “이동수리소 운영에 대한 어촌지역 주민들의 호응이 높은 만큼 보다 많은 어업인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이동수리소를 운영할 계획”이라며 “정기 점검을 통한 해난사고 예방 효과가 높다”고 말했다.

한편 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 도내 9개 시·군, 19개 어촌계 1008척 어선을 대상으로 총 79회, 713척을 점검하고 점화플러그, 프로펠러 등 826점의 소규모 부품을 교체한 바 있다.

김승희 기자 ehee0303@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