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女心’ 잡기에 나선 금융권… 맞춤형 서비스로 승부

기사승인 2017.07.17  19:35:10

공유
default_news_ad2

- 라이프 스타일 고려한 카드부터 임산부·주부 전용 적금까지

우리카드 로얄블루L 카드 <사진제공=우리카드>

[이뉴스투데이 김채린 기자] 여성들의 경제 활동이 활발해 지면서, 금융권이 여심 사로잡기에 뛰어들었다. 커리어우먼을 위한 카드부터 반려동물을 키우는 미혼 여성, 자녀를 둔 기혼 여성들까지 여성들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특화된 혜택과 할인을 제공한다. 여기에 여성 전용 적금도 출시됐다.

▲라이프 스타일 맞춘 카드 출시

우리카드는 ‘로얄블루L’ 카드로 커리어우먼 잡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 카드는 △국내선 동반자 왕복항공권 △국내외 호텔 2박시 1박 무료 제공 △20만원 이상의 선택형 기프트 등 최대 70만원 상당의 혜택을 제공한다. 선택형 기프트는 △아시아지역 동반자 항공권 △신세계백화점 상품권 20만원권 △유명 미용실 헤어펌, 메이크업 1회 이용권 △특급호텔 브런치 1인권 3~4장 등 중 한 가지를 매년 선택하면 된다.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미혼 여성들을 위한 하나카드 ‘하나멤버스 1Q카드 Red’ 카드도 출시됐다. 사용시 △스타벅스·커피빈 이용금액의 50% 하나머니 적립, 반려동물과 미용 트렌드에 맞춰 △동물병원 △성형외과 △피부과 △한의원 △올리브영 등의 사용금액 7%를 하나머니로 적립해준다.

NH농협카드는 젊은 미혼 여성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채움레이디라온카드’와 주부들에게 효율저인 ‘채움레이디다솜카드’를 출시했다.

채움레이디라온카드 <사진제공=NH농협카드>

채움레이디라온카드는 △영화 관람 및 커피전문점 최고 50% 할인 △패밀리 레스토랑 20% 할인 △제휴 외식 가맹점 최고 20% 할인 △미용실 업종 10% 할인 △제휴 미용·화장품 가맹점 최고 30% 할인 등을 제공한다.

채움레이디다솜카드는 △자녀를 위한 교육업종 최고 10% 할인 △주요 서점 5% 할인 △전 의료업종 5% 할인 △미용실 10% 할인 △자녀사랑 아이보험 무료가입 등을 주로 서비스한다.

삼성카드는 자녀가 있는 3040 여성을 대상으로 ‘지엔미+(플러스)’ 카드를 출시했다. 전월 일시불 및 하룹 이용금액이 50만원 이상이면, △교육·할인점·이동통신·병원·약국 등 5개 업종 1.5% 할인 △모든 영화관 현장결제 시 1만원 할인(연 12회) △10대 커피전문점 20% 할인 △VIPS·계절밥상 2만원 할인(연 2회)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임산부, 주부 전용 적금 상품 제공

우리은행은 주부 고객, 임산부 고객을 대상으로 가계부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리톡톡미즈통장·적금’을 출시했다.

우리톡톡미즈통장은 일반 급여이체통장처럼 생활비, 공과금, 정부양육지원금 등 이체실적이 있으면 전자금융 및 자동화기기 이용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입출식 통장이다. 환전 시 최대 60% 우대 및 해외송금 수수료 50%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또 1~5년제 자유적금 상품으로 매월 100만원 내에서 적립할 수 있다. 가입할 때 산모수첩을 제시하거나, 스마트뱅킹 이용가입·청약종합저축 보유하면 최대 0.2%포인트 금리를 올려준다.

우리톡톡미즈통장·적금 <사진제공=우리은행>

더불어 계약 만기 전 예금주 본인이 출산을 하면 축하금리로 0.1%포인트를 추가로 우대해준다. 특히 아가방앤컴퍼니와 제휴를 맺어 톡톡미즈 아가방몰에서 매주 품목별 최대 40%의 할인 혜택과 상시 5% 추가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NH농협은행은 ‘NH더좋은맘 적금’을 선보였다.

NH더좋은맘 적금 적금은 임신, 출산, 다자녀 엄마를 대상으로 최대 연 0.9%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가입 후 임신이나 출산을 하면 연 0.1%포인트의 우대금리 혜택을 주고, 태아를 포함에 3자녀 부모가 될 경우 연 0.2%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준다. 여기에 NH착한어린이적금, 아이행복카드(200만원 이상 사용 실적) 등 자녀 명의의 상품을 가입하면 각 연 0.3%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김채린 기자 zmf00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