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영동군, 물가 안정…서민생활 안정 나선다

기사승인 2017.06.19  20:41:14

공유
default_news_ad2

- 가뭄·경기침체 등 대내·외 변화 주기적 모니터링…집중 단속 서민생활 안정과 유통거래 질서 확립

충북 영동군은 AI, 가뭄, 경기침체 등 대내·외적인 변화와 일부 농·축산물의 공급부족으로 인해 지역 물가 동반 상승이 우려됨에 따라 안정적 물가관리·상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영동군 상촌면 일원에서 군 관계자들이 물가안정 지도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영동군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충북 영동군이 다양한 물가안정 정책으로 서민생활 안정에 나선다.

19일 군에 따르면 군은 AI, 가뭄, 경기침체 등 대내·외적인 변화와 일부 농·축산물의 공급부족으로 인해 지역 물가 동반 상승이 우려됨에 따라 안정적 물가관리·상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이를 위해 군은 지역물가의 안정적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6명의 지역실정에 밝은 군민들로 구성된 주부물가모니터단을 운영하며 주요생필품 64개 품목에 대해 주기적 물가조사를 시행, 정확한 가격정보를 월2회 군 홈페이지에 게시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다.

6종의 지방 공공요금도 월 1회 정도 가격조사를 시행, 가격동향을 파악하고 상·하수도 요금 20% 감면, 쓰레기 종량제 봉투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하며 12개소 착한가격업소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특히 물가 안정 취약시기인 설, 추석, 행락철에는 물가안정특별대책기간을 운영해 물가관리를 총괄 조정하고 음식업, 개인서비스업 등의 종사자로 구성된 4개반 26명의 합동지도 단속반으로 성수품 물가를 잡는다.

명절 장보기행사와 연계한 물가안정캠페인도 연2회 추진해 명절분위기에 편승한 요금 인상 차단에 군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유도한다.

이와 함께 군은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과 소비자 권익 강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원산지 표시위반, 위조상품 등 부정상거래 단속을 연 2회 시행하며 통신, 방문 등 특수판매업 지도·점검도 연 4회 시행한다.

아울러 복권·대부업 운영 실태 점검 연2회, 소비자 교육·이동소비생활센터를 연6회 운영, 소비자의 정당한 권리 확보에 나선다.

이와 함께 부정경쟁방지·원산지표시 홍보물을 제작, 주요 축제나 행사시 배부해 지역사회의 바른 상거래 정착에 주력할 계획이다.

군은 무엇보다도 물가의 투명성 확보에 주력하며 유관기관·소비자단체와 연계한 민간주도의 자율적 물가 모니터링 활동과 범군민 홍보 캠페인을 펼칠 방침이다.

특히 현장 중심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건전하고 합리적인 소비문화를 유도하는 등 물가안정 분위기 확산과 소비자 보호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윤영웅 경제과장은 “물가안정 대책의 내실있는 추진과 집중 관리로 물가 불안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서민생활이 좀 더 활기를 얻고 합리적인 소비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희송 기자 heesking@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