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광주 동구, 선교저수지 경관 개선 쉼터로 재탄생

기사승인 2017.06.18  19:34:34

공유
default_news_ad2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조준성 기자]기존의 담수 목적을 상실한 채 방치돼 있던 선교저수지가 시민들의 쉼터로 재탄생했다.

광주 동구 선교저수지가 누리길 유아숲 공원과 연계한 친환경 쉼터로 탈바꿈했다.

광주 동구(청장 김성환)는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의 쾌적한 여가생활과 복지증진을 위한 ‘개발제한구역 환경 문화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업비 5억 원을 투입, 지난해 10월 선교저수지 경관개선사업에 착공해 8개월간의 공사 끝에 최근 준공 개장했다.

동구는 선교저수지 주변 1만5000㎡ 부지에 데크로드, 주차장, 편의시설 등을 설치해 자연훼손을 최소화한 수(樹)경관 조망시설과 기존 누리길 산책로와 유아숲공원을 잇는 순환형 산책로를 조성했다.

그동안 엄격한 규제로 생활편의환경을 제공받지 못했던 개발제한구역 주민과 공동주택단지 입주예정 주민에게 선교저수지가 친환경 쉼터와 여가활용 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성환 동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선교저수지 일원의 경관을 최대한 보존하고 자연과 사람이 하나 되는 공간으로 조성하는 데 중점을 뒀다”면서 “앞으로도 개발제한구역에 대해 보존과 이용의 균형을 유지하며 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조준성 기자 jcc0120@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최신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