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文 정부와 별거중인 전경련, 나홀로 '외교' 행보

기사승인 2017.05.20  07:00:00

공유
default_news_ad1

- 미국, 일본, 아프리카 등 민간교류 활발…"기업 중심 단체로서 독립성 강화 포석"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문재인 정부가 경제계 파트너로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배제한 가운데, 전경련의 나홀로 민간 외교가 활발하다.

20일 정부 당국과 관계 단체들에 따르면 '4대그룹 집중 규제'를 정책 기조로 내세운 문재인 정부는 경제계 소통 창구로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를 점찍으면서 앞으로의 경제 정책에는 전경련의 의견을 고려하지 않겠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관리하는 일자리위원회에서도 전경련을 제외했으나, 전경련은 이를 계기로 독립 단체로서의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각오다.

전경련 한 관계자는 "50여년 재계 맏형의 역할을 해온 전경련이 역대 정부를 거치면서 쌓아온 노하우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한상의가 과거 전경련 형태의 경제인들의 모임이었다면 새롭게 태어나는 한국기업연합회는 말 그대로 기업중심의 싱크·액션탱크다"며 "세계 각국의 경제인들과 쌓아온 민간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 본연의 기능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전경련은 1963년 창립 이래 일본의 경단련, 미국 상공회의소 등 세계 각국의 경제단체 및 기업인들과 제조업뿐만 아니라 스포츠·문화·예술 산업까지 아우르는 활발한 교류를 펼쳐왔다"며 "오히려 정부가 만들어내는 계획들이 장애가 되어온 측면도 있다"고도 전했다.

대표적인 사건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문화융성이라는 정책을 위해 회원사들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수백억원을 출연했으나 정경유착이라는 지탄을 받으며 재판에 끌려 다녀야 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전경련은 지난 3월 약속한 쇄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정부와는 별도로 민간 외교를 강화하며 독립 단체로서의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지금까지 경영인 집단 지도체제의 지배 구조를 이사회 구조로 전환하는 한편 기업중심의 단체로서의 본연의 기능을 확보한다는 포석이다.

우선 전경련은 지난 19일 미국과의 관계 강화를 위해 미국상공회의소가 주최한 '인베스트 인 아메리카 서밋'에 사절단을 파견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장점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문재인, 트럼프 체제 하에서의 기업 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이 자리에는 마이크 펜스부통령, 스티브 므누신 재무부 장관,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 등 미국측 경제 실무진이 총출동했으며 탈퇴한 회원사인 현대자동차와 포스코 관계자도 참석했다.

또 국가간 미수교 상태인 쿠바 시장 공략을 위해 지난 16일 '한-쿠바 경제협력위원회 제2차 합동회의'를 개최하며 발전기, 농기계, 의료기계 등 기계분야와 의료바이오와 신재생에너지의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경련은 다음주에도 일본, 아프리카 경제인들과의 회의를 계획하고 있다.

오는 22일에는 허창수 회장이 이토 마사토시 경단련 아시아 대양주 위원장과 김 윤 한일경제협회 회장 등을 초청해 ▲한일 양국기업 협력에 따른 성공사례와 ▲양국의 정책금융 등 지원제도 현황 등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24일에는 '2017 아프리카데이'를 개최할 예정으로, 주한중일 아프리카 대사를 초청해 한국 기업인과의 네트워킹을 확대하고 다자개발은행 파이낸싱 활용과 진출 확대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이처럼 전경련이 세간의 논란에도 불구하고 전경련이 본연의 역할을 강화할 수 있는 것은 정부로부터의 독립성을 갖출 수 있게 되어 가능해졌다는 평가다. 

대한상의, 중소기업연합회 등 오너들이 모인 단체들이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문재인 정부와 접촉면을 넓히는 것이 부패의 가능성이 더 크다는 지적도 있다.

4대그룹 한 관계자는 "이명박 경제특보 시절 국민 혈세 110억원을 직권남용으로 지인 벤처에 투자 강요한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의 유죄가 확정됐다”며 "정경유착이란 이런 것이지 세금 한 푼 들어가지 않은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사건을 놓고 지금까지 벌인 일들은 반기업 마녀사냥에 지나지 않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의 HOT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