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홍준표 "장인 영감탱이, 집에 올 생각 마소"… 박지원 "노인학대죄 해당"

기사승인 2017.05.08  07:43:09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출처=채널A화면캡처>

[이뉴스투데이 정영미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장인을 영감탱이라고 칭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노인학대죄에 해당한다고 비난했다.

홍준표 대선후보는 지난 4일 유세 현장에서 자신의 장인을 '영감탱이'라고 칭하며 결혼을 앞두고 흙수저 출신이라 장인에게 구박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이날 홍 후보는 고시에 패스한 이후에 장인어른은 우리 집에 올 생각하지 마소라고 했다며 장모만 집에 오고, 용돈도 장모에게만 준다고 밝혔다.

이어 "장모님에게 용돈을 주면서 '이 돈을 영감탱이(장인)와 나눠 쓰면 절대 앞으로 한푼도 안준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26년을 살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의 SNS에 "결혼 반대했다고 장인어른께 영감탱이라고 공개연설에서 헐뜯고 26년간 용돈 한 푼 안 주고 집에도 못 오시게 했다면 노인학대죄에 해당한다"고 맹비난했다.

정영미 기자 jhg746@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오늘의 HOT뉴스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